뵈브 클리코의 역사

1772년 창립 이래 뵈브 클리코 퐁사르당 하우스는 '최고의 품질을 가진 샴페인만을 추구(Only one quality, the finest)'하자는 자사의 모토에 충실해왔습니다. 뵈브 클리코의 역사에는 비범한 한 여성의 발자취가 남아 있습니다. 바로 '마담 뵈브 클리코'로 알려진 바브 니콜 퐁사르당(Barbe Nicole Ponsardin)입니다. 27세의 젊은 나이로 미망인이 된 그녀는 갑작스러운 남편의 죽음에 절망했지만, 곧 용기를 발휘해 가업을 이어나갔습니다. 마담 클리코는 타협할 줄 모르는 태도로 높은 품질의 샴페인을 생산해냈으며, 우수성과 혁신에 대한 감각을 후대에 물려주며 샴페인으로 세계를 제패했습니다.

뵈브 클리코의 역사

뵈브 클리코의 역사적 순간

1772년 이후 뵈브 클리코 퐁사르당 하우스의 역사는 브랜드의 이미지와 세계적 명성을 굳건히 다진 역사적 순간들로 가득 메워져 있습니다. 마담 클리코가 경영을 맡은 1805년부터 호텔 뒤 마크가 재 개장된 2011년에 이르기까지 뵈브 클리코는 수많은 역사적 순간을 맞이했습니다. 뵈브 클리코는 최초의 빈티지 샴페인의 탄생, 리들링 테이블의 발명, 옐로 레이블의 탄생 등 수많은 사건 속에서 태어난 관례와 대담성, 혁신성을 지금까지도 충실히 지켜오고 있습니다.

주요 일자 모두 보기

뵈브 클리코의 유산

1772년 창립된 뵈브 클리코 퐁사르당 하우스는 다양하면서도 비범한 유산을 자랑합니다. 이러한 유산에는 샹파뉴 지방에서 규모가 가장 크고 품질도 가장 뛰어난 포도원 중 하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뵈브 클리코 창립 이후 지금까지 다양한 책임자의 손을 거치며 발전해온 유산입니다. 중세 시대에 지어진 셀러에서 와인의 숙성이 서서히 이루어지고 있으며, 뵈브 클리코의 기타 자산으로는 인근에 위치한 와인생산 촌락인 마누아 드 베르지(Manoir de Verzy)는 물론 이제는 역사적 기념물이 된 파빌리옹 드 뮈르(Pavillion de Muire)와 호텔 뒤 마크(Hôtel du Marc) 등 최고급 연회장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렝스에 있는 뵈브 클리코 하우스 본사에 위치한 역사유산관에서는 2세기 이상에 걸친 상업, 와인생산 및 포도재배 활동의 역사와 기억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뵈브 클리코의 유산

와인메이킹의 정수

최고의 품질을 가진 샴페인만을 추구'하자는 뵈브 클리코의 모토를 뒷받침하는 환경에 대한 존중은 뵈브 클리코의 역사적 유산의 일부이자 사업의 핵심입니다. 뵈브 클리코에서는 와인의 어머니인 포도밭에 모든 관심을 집중합니다. 계절 변화에 따라 포도밭의 최대 잠재치를 실현할 수 있도록 정성을 다해 돌보며, 이를 통해 놀라운 품질을 가진 포도라는 최상의 결과를 이끌어냅니다.

뵈브 클리코의 와인 아트

뵈브 클리코 여성 기업인상

1972년 하우스 설립 2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제정된 뵈브 클리코 여성 기업인상은 매년 기업가 정신으로 탁월한 업적을 남긴 여성들에게 수여하는 상입니다. 이 상은 비즈니스 세계에서 위대한 족적을 남긴 최초의 여성 사업가 마담 클리코에게 바치는 찬사이기도 합니다. 이 여성 기업인들은 ‘위대한 여성’의 후예답게 온갖 시련을 극복하고 우뚝 선, 리더십과 대담성 그리고 창의성과 재능을 겸비한 여성들입니다.
지금까지 세계 29개국에서 340여명의 여성 기업인들이 뵈브 클리코 여성 기업인상을 수상했습니다.

뵈브 클리코 여성 기업인상